•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장동건·박형식 '슈츠'를 떠나보내며…

  • 기사입력 2018-06-14 15: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배우 장동건과 박형식이 KBS2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에 고마움을 표했다.

14일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최종회가 방송된다. 4월 첫 방송 후 줄곧 수목극 시청률 왕좌를 지킨 ‘슈츠’다. 시청자들은 물론 배우들도 작별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주인공 최강석을 맡아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장동건은 "좋은 배우,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시청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도 느낄 수 있었다. 정말 고맙다. 종영이 다가와 아쉽지만, 그만큼 마지막까지 더 좋은 드라마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장동건과 브로맨스를 형성하며 사랑받은 고연우 역의 박형식은 "‘슈츠’는 내게 매우 뜻 깊은 작품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극 중 천재적인 기억력과 공감 능역을 지닌 인물로, 한층 폭넓어진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박형식은 '슈츠'를 "살아가며 느꼈던 것들 혹은 앞으로 느끼고 배우고 알아가야 할 것들이 가득한 책"에 비유하며 "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는 스토리, 이 메시지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 하나로 지금까지 열심히 해왔던 것 같다. 끝까지 함께 하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고맙다"고 거듭 말했다.

‘슈츠’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