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2018년 상반기 韓영화, 관객수 8.1% 증가…다양한 장르 통했나?

  • 기사입력 2018-07-16 16: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2018년 상반기 한국 영화는 다양한 장르가 돋보였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는 2018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9636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만 명, 1.0% 감소했다. 다만 2018년 상반기 전체 극장 매출액은 80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억 원2.4% 증가했다. 2017년 상반기 8055원이었던 평균 관람요금이 2018년 상반기 8329원으로 상승하면서 관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또 3D·4D·IMAX 매출액이 전년 대비 181억 원79.1% 증가한 것도 매출액 상승의 한 요인이었다.

한국영화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사랑을 받았다. 2018년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수는 한국영화 관객 수는 4497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5만 명 8.1% 증가하였고,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9%p 증가한 46.7%를 기록했다. 판타지, 멜로, 음악, 공포,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가 상반기에 상영되어 관객의 선택지를 늘린 것이 관객 증가로 이어졌다.

외국 영화는 할리우드 프랜차이즈 영화가 중심을 이뤘다. 외국영화 관객 수는 5139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8만 명 7.7% 감소하였고,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9%p 감소한 53.3%를 기록했다. 올해의 경우는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등의 할리우드 프랜차이즈 영화가 상반기를 주도했다.

2018년 상반기 배급사 1위는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유한책임회사였다. 마블 영화의 흥행을 발판 삼아 2018년 상반기 배급사별 전체 순위 1위 등극. 디즈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블랙 팬서’ ‘코코’ 등 6편을 배급하였고, 관객 수 2034만 명(매출액 1,755억 원)을 기록해 관객 점유율 21.1%로 2018년 상반기 배급사별 점유율 1위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 배급사 순위 1위였던 CJ E&M(주)는 1계단 하락한 2위에 올랐다. CJ는 ‘1987’ ‘그것만이 내 세상’ ‘탐정: 리턴즈’ 등 9편을 배급했고, 관객 수 1490만 명(매출액 1,210억 원)으로 15.5%의 관객 점유율을 기록했다. 롯데쇼핑㈜롯데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상반기 5위에서 2계단 올라선 3위에 자리했다. 롯데는 ‘신과함께-죄와 벌’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 6.5편을 배급했고, 관객 수 1034만 명(매출액 838억 원)으로 10.7%의 관객 점유율을 나타냈다.

전체 흥행 순위 1위는 1120만 명을 동원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였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587만 명으로 2위에 올랐고,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552만 명으로 3위에 자리했다. 540만 명을 동원한 ‘블랙 팬서’는 4위에, 529만 명을 모은 ‘1987’은 5위를 기록했다.

독립·예술영화 흥행 순위 1위는 ‘월요일이 사라졌다’였다. 관객수 90만 명으로 2018년 상반기 독립·예술영화 1위를 차지했고, 탐사보도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가 관객 수 54만 명으로 2위에 올랐다. 액션과 탐사보도 다큐를 제외한 예술영화로는 ‘패딩턴 2’가 33만 9000명으로 3위에 오른 것이 가장 높은 성적이었다. 2017년 상반기에는 한국 독립·예술영화인 ‘눈길’(13만 명)과 ‘여교사’(11만 7000명)가 순위에 오른 바 있으나, 올해는 탐사보도 다큐를 제외하면 독립·예술영화 흥행 10위권에 한국영화가 오르지 못해 한국 독립·예술영화의 침체를 단적으로 드러냈다. 한국 독립·예술 극영화로는 ‘소공녀’가 5만 9000명을 동원한 것이 가장 좋은 기록이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