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식샤를 합시다3' 인물관계도로 풀어보는 '여동생 미스터리'

  • 기사입력 2018-07-16 23: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식샤를합시다3' 홈페이지)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식샤를 합시다 시즌3’이 시청자들의 기대 속에 첫방송했다.

18일 첫 방송한 ‘식샤를 합시다3’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펼쳐지는 이야기, 그 이야기를 퍼즐 맞추듯 맞춰나가는 재미가 쏠쏠할 것으로 보인다.

'식샤를 합시다3'은 윤두준(구대영 역)을 중심으로 2004년과 2018년을 오가며 이야기가 펼쳐진다.

먼저 2004년은 스무 살 구대영의 독립을 시작으로 새내기 대학생들의 생활을 보여준다. 202호 구대영과 같은 기계공학과 절친 3인방은 ‘빈대’라는 표현처럼 발랄하고 유쾌한 대학생들의 우정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

백진희(이지우 역)의 거주지 201호에는 동생 이우주(이서연 역)가 존재한다. 부모의 재혼으로 맺어진 자매의 케미를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다.

여기에서 윤두준과 이우주의 관계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우주를 친한 이웃 정도로 생각하는 윤두준과 달리 이우주는 그를 짝사랑하는 탓이다.

2018년은 삼십 대 중반이 된 윤두준과 백진희의 재회에서부터 이야기는 출발된다. 대학생활 이후 십여 년의 세월이 흘러 재회한 된 둘의 사연에서 핑크빛 러브라인을 기대하게 한다.

또 윤두준을 사이에 두고 백진희와 안우연(선우선 역)의 묘한 관계또 눈여겨 볼만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윤두준과 재회 후 첫사랑에 대한 설렘과 회상에 빠진 백진희의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또한 이우주의 근황을 묻는 윤두준에게 불같이 화를 내는 백진희의 모습에서 자매 사이에 그 동안 펼쳐졌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도 유발됐다.

‘식샤를 합시다3’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