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좌파' 유시민 조언 무시했나… 전원책, 굴욕적인 해촉

  • 기사입력 2018-11-09 15: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전원책 변호사(오른쪽) 유시민 작가(사진=JT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전원책 변호사가 굴욕적인 해촉을 당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9일 전원책의 해촉 소식을 전했다.

전원책 변호사의 해촉을 바라보는 대중의 의견은 분분하다. 전원책 변호사가 제대로 된 혁신을 이루지 못한 채 쫓겨나는 꼴이라 해촉이 안타깝다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다소 성급하게 한국당 조강특위 자리에 발을 들였다며 해촉을 예견했다는 시선도 존재한다.

이런 가운데 전원책 변호사의 한결같은 애국심은 모두가 인정하는 모양새다. 본격적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인 후부터 전원책에게는 다사다난한 일들이 펼쳐졌다. 이에 지난 6월 지방선거 당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 출연한 전원책 변호사는 "나라 걱정에 잠도 못 잔다"고 털어놨다. 함께 출연한 유시민 작가에 대해서는 "내가 지금 좌파와 만날 정도의 여유도 없다" "사이 안 좋다. 함께 프로그램을 할 때는 좋았다. 오래 안 보니까 좋을 리가 없다" 등 정치적 이념의 차이를 의식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기도.

전원책 변호사와 JTBC '썰전'으로 친부을 쌓은 유 작가는 "유 작가 꼴 보기 싫었다. 저 얼굴이 보기 싫었다" 등의 소리에도 오히려 "애국심도 적정선에서 유지해야지, 지나치면 개인 생활에 지장이 생긴다"고 받아치며 조언으로 갚아줬다.

이에 임명 1달 만에 해촉당한 전원책에게는 유 작가의 한 마디가 뼈아픈 조언으로 남을 듯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