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젝시믹스, 운과 시대 잘 탔다? 핫플레이스 둥지 틀 수 있었던 두가지 福

  • 기사입력 2018-11-14 1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젝시믹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젝시믹스가 패피들의 거리로 꼽히는 가로수길에 매장을 열며 할인 행사에 나섰다.

젝시믹스는 14일 30만원에 육박하는 젝시믹스 패딩을 6만원 안팎 가격에 살 수 있는 파격적 혜택을 제공한다. 다만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퇴근 시간까지만 진행되는 할인에 퇴근 이후 살 수 있는 기회가 없다며 불만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젝시믹스는 핫플레이스에 자리한 매장으로 자신들의 입지를 증명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 중심에는 이수연 대표가 있다. 이 대표는 일반 직장 근로자였지만 운동을 좋아하는 점이 새 활로를 열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여가 시간에 공을 들이다 여가에 활용하는 제품에 주목했고 젝시믹스로 입사하기에 이르렀다. 이는 젝시믹스의 행운이 됐다.

특히 이 대표는 단 두 해만에 팀장에서 대표로 초고속 승진을 이뤄냈다. 젝시믹스의 매력으로 자리잡은 원단에 대한 기여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기 때문. 이에 더해 이미 여느 연예인을 능가하는 인기를 누리는 인플루언서라는 점도 젝시믹스 수장에 오르는 데 한몫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런가 하면 젝시믹스가 손꼽히는 핫 플레이스에 자리잡을 수 있었던 점으로 워라밸 열풍도 꼽힌다. 2018 트렌드 키워드였던 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 덕에 저녁 마케팅이 성행했고, 요리, 요가 등 취미 강좌가 부쩍 늘었다. 신세계 백화점만 봐도 올 상반기에만 요가 등 강좌가 92개 신설됐다. 이같은 취미, 여가에 대한 열풍이 관련 제품 기업을 키우는 데도 일조했다는 평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