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잃어버린 마을’ 빅스 혁,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연극 데뷔 성공적

  • 기사입력 2019-02-27 15: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컴퍼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그룹 빅스 혁(한상혁)이 연극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혁은 지난 22일부터 연극 ‘잃어버린 마을’로 무대에 오르고 있다.

‘잃어버린 마을’은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들이 끔찍하게 학살된 제주 4.3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극 중 혁은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어린 나이에 교수에 임용되지만, 학생 운동을 하다 장애를 입게 되는 재구 역을 맡았다. 이를 통해 서북청년단의 영웅으로 추앙 받는 아버지를 미워하며 불만을 품고 있는 비운의 인물을 연기한다.

제주도 4.3사건이라는 아픈 역사를 다룬 ‘잃어버린 마을’이라는 극으로 의미 있는 도전을 시작한 혁은 어두운 시대 상황과 복잡한 감정선을 가진 재구라는 인물을 섬세하게 풀어내고 있다. 잔잔하던 재구의 인생에 학생 운동이라는 커다란 사건을 맞닥뜨리며, 서서히 변해가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떨리는 목소리와 톤의 높낮이, 토해내는 울분 등으로 밀도 있게 그려냈다는 평이다.

첫 공연 이후 한상혁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많이 부족하지만 항상 도움 주시고 늘 신경 써주시는 선배들, 배우들, 연출님과 스태프들 고맙다. 앞으로 남은 공연들 부끄럽지 않은 연극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잃어버린 마을’은 충무아트홀 및 인터파크 티켓에서 1차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매진을 기록, 인터파크 연극 랭킹 1위를 달성했다. 또한 지난 26일 2차 예매 역시 전 회차 좌석이 순식간에 동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한편, 연극배우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혁은 오는 4월 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되는 ‘잃어버린 마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