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FNC 측 “이종현, 잘못한 부분은 인정하나 성추행 루머는 사실무근”(공식)

  • 기사입력 2019-03-16 21: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씨엔블루 이종현이 성추행 루머으로 다시 한 번 논란을 빚은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후 “인터넷에 도는 루머들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이종현이 현재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그러나 네티즌의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바로잡고 강력한 법적대응 예정이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종현이 무대 위 등에서 동료를 성추행했고 또 미성년자 팬에 수면제를 먹이고 추행도 했다는 내용이 확산됐다.

한편 이종현은 불법 촬영을울 공유 받고 부적절한 대화를 나눠 물의를 일으켰다. 해당 대화방에는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종현은 경찰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