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출연진 내기 골프·PD 방관...‘1박 2일’ 제작 중단 또 다른 이유 있었나

  • 기사입력 2019-03-17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1박 2일’이 대대적으로 제작이 중단된 상황 속, 일부 멤버들이 내기 골프를 치고 또 담당 PD는 이를 방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KBS 뉴스9’는 지난 16일 차태현과 김준호를 비롯한 KBS ‘1박2일’ 일부 출연진이 2016년 수백만 원 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고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또 매체는 이 대화방에 당시 ‘1박 2일’ 담당 PD도 함께 있었으나 이 대화를 묵인했다고 전했다.

이 대화는 최근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의 휴대전화는 현재 조사를 위해 경찰이 확보한 상태다.

이에 차태현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2016년도의 일이며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내기골프를 했던 금액에 대해서는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의 골프에서 실제로 돈을 가져오거나 한 사실이 없으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받았을 뿐 그때그때 현장에서 돌려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차태현은 잘못을 반성한다며 소속사를 통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를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김준호 측은 현재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김준호는 2009년 해외 원정 도박 논란으로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복귀한 바 있다.

한편 KBS는 지난 15일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문을 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