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준호 측 “내기골프 죄송...게임 후 돈은 원래대로” 방송 하차 결정(공식)

  • 기사입력 2019-03-17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DB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내기골프를 쳤다고 알려진 개그맨 김준호가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김준호는 17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다. 또한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김준호는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현재 김준호가 출연 중인 KBS2 ‘개그콘서트’는 17일 방송분부터 김준호가 담긴 장면을 편집하기로 결정했다.

KBS1 ‘KBS 뉴스9’는 지난 16일 차태현과 김준호를 비롯한 KBS ‘1박2일’ 일부 출연진이 2016년 수백만 원 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고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또 매체는 이 대화방에 당시 ‘1박 2일’ 담당 PD도 함께 있었으나 이 대화를 묵인했다고 전했다.

이 대화는 최근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의 휴대전화는 현재 조사를 위해 경찰이 확보한 상태다.

한편 함께 내기골프를 쳤다고 알려진 차태현 또한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면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하 JDB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DB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 보도된 개그맨 김준호 씨의 내기 골프와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와 관련 김준호 씨의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개그맨 김준호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어제 보도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습니다. 또한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한 부분이었을 뿐이며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습니다.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앞으로 좀 더 책임의식 있는 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거듭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