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관계 없다" 최종훈, 밤샘 조사 마치고 귀가…불법 촬영·경찰 유착 의혹 부인

  • 기사입력 2019-03-17 12: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최종훈(사진=이현지 기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추승현 기자] 전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약 21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마치고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지난 16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최종훈이 밤샘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전 6시 45분께 귀가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최종훈은 어떤 진술을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 잘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불법 촬영 혐의에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죄송하다”며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이하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언급돼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윤 모 총경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최종훈은 승리,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단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았다.

또 그는 지난 2016년 3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후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뉘앙스로 단톡방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눈 정황이 확인돼 경찰 유착 의혹도 제기 받았다.

해당 의혹이 제기된 뒤 최종훈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과거의 부적절하고 부끄러운 언행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에게 사죄를 드리며, 많은 팬과 팀 멤버들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뼛속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