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왕대륙, 내한 기자간담회 결국 취소…“이외 일정은 모두 예정대로”(공식)

  • 기사입력 2019-03-21 2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영화 홍보를 위해 내한한 중화권 배우 왕대륙이 내한 기자간담회를 취소했다.

21일 영화 ‘장난스런 키스’ 수입 배급사인 오드(AUD)는 보도자료를 통해서 22일 오후 예정됐던 영화 주인공 왕대륙과 프랭키 첸 감독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내부 사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영화 ‘장난스런 키스’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은 왕대륙과 프랭키 첸 감독은 3박4일 일정을 통해서 한국 팬들과 만날 계획이었다.

오드 측은 “영화 홍보를 위한 자리인데 작품에 대한 이야기만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오후 늦게까지 회의한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기자간담회 이외의 내한 일정은 모두 소화할 예정이다.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왕대륙은 최근 국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승리, 정준영 스캔들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평소 승리, 정준영과 친분이 있었던 탓에 몇몇 중국 매체들은 왕대륙이 이들과 연루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왕대륙의 소속사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왕대륙과 관련한 악성 유언비어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 이는 왕대륙 이미지와 명예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왕대륙과 한국 연예인 승리의 사건과 관계가 없다. 모든 루머 유포자들은 즉시 왕대륙에 대한 허위 사실 배포를 멈추고 삭제할 것을 부탁드린다. 이행되지 않을 시 권익 보호를 위해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히기까지 했다.

27일 한국에서 영화 개봉을 앞두고 일찌감치 내한 일정이 잡아 놨던 왕대륙과 ‘장난스런 키스’ 측에선 난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 현재 승리와 정준영에 대한 수사가 이어지고 있어 작품이 아닌 일로 화제가 될 것을 우려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한편 왕대륙은 영화 ‘나의 소녀시대’를 통해서 국내에서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나의 소녀시대’가 한국에서 흥행에 성공을 거두면서 왕대륙은 내한해 한국 팬들과 만나기도 했다.

왕대륙이 출연하는 영화 ‘장난스런 키스’는 A반 남신 장즈수(왕대륙)와 처음 본 순간 키스한 F반 위안샹친(임윤)의 짝사랑 일대기를 그린 작품으로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과 왕대륙이 재회해 화제를 모았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