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양민석, 말수 이렇게 적었나? 의심만 남긴 ‘반쪽’ 대답들

  • 기사입력 2019-03-22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TV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의 말수는 그 어느 때보다 적었다.

22일 양민석 대표이사는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은 여러 논란들에 대해 대답을 해야할 처지에 놓였다. 이날 정기주주총회가 진행된 것. 하지만 양민석 대표의 태도는 의아함만 자아내게 했다.

이날 양민석 대표가 한 발언의 대부분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말이었다.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는 물론, 소속 가수였던 빅뱅 승리의 성접대의혹 등의 질문을 이 한 마디 대답으로 대신했다.

또 YG엔터테인먼트는 사건이 처음 불거지던 당시 문제가 됐던 ‘승리 카톡방’을 두고 조작이라고 못 박았던 바 있다. 이는 곧 거짓으로 밝혀졌고 작금의 사태를 키우는데 한몫했다.

양민석 대표의 대답은 한결같았다. 역시나 양민석 대표는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놀라운 것은 그가 제대로 된 대답 하나 내놓지 않았음에도 의외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반쪽짜리 대답이 어떻게 재선임으로 이어졌는지 의문을 표하는 이들이 대다수다. 결국 주주총회는 보여주기식이 아니었냐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