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지창욱-‘그것이 알고 싶다’, 린사모와 연루설 부인…“관계 無”(공식)

  • 기사입력 2019-03-24 16: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창욱(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배우 지창욱이 린사모와 친분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4일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린사모)과 당사 배우 지창욱은 전혀 관계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선 클럽 버닝썬과 그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에 대해 파헤쳤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다고 밝혔고 지창욱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로 인해 지창욱은 린사모를 비롯해 버닝썬과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지창욱 측은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일 뿐”이라며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도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24일 오후 “지난 3월 23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입니다.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힙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는 방송을 통해서 버닝썬 내에서 지속해서 벌어진 다양한 범법 행위를 경찰이 묵인한 정황부터 경찰과의 유착 관계, 버닝썬 지분과 해외 투자자들의 정체, 강남 주요 클럽들의 운영 실태까지 추적했다.

이하 지창욱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