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교진 소이현, 일상이 ‘시트콤’인 부부...‘대본설’ 떠돌 정도?

  • 기사입력 2019-03-25 14: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인교진과 소이현 곁엔 웃음과 감동이 항상 함께 했다.

인교진과 소이현은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부부 사이에 벌어졌던 재미있는 일화를 시작으로,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뽐내기도 했다.

인교진과 소이현은 신혼여행부터 순탄치 않았다. 만료된 여권 탓에 인교진은 한국에 머물렀고 소이현은 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함께 여행을 떠나는 모습까지 찍혔는데 인교진이 한국에 남게 된 사실이 취재진에 의해 밝혀지면서 파혼설이 불거진 것.

인교진 소이현의 일상을 조금 더 가까이 살펴볼 수 있는 건 SBS ‘동상이몽2’에서다. 두 사람은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결혼생활은 물론 육아하는 모습까지 공개하고 있다.

특히 인교진과 소이현은 친구 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투닥거리며 놀다가도 서로를 위한 마음만큼은 여느 부부 못지않았다. 별 것 아닌 작은 일도 함께 하면서 마치 ‘시트콤’과 같은 재미와 감동을 주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을 두고 대본설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꾸준히 솔직한 일상을 보여주면서 이 같은 오해는 씻은 듯 사라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