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그것이 알고 싶다' 측 "편집 보강 위해 VOD 일시 중단"

  • 기사입력 2019-03-25 17: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편집 보강을 위해 VOD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25일 SBS 공식 홈페이지는 물론, 동영상 서비스 푹(POOQ) 공식 홈페이지에서 지난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의 VOD 영상이 삭제된 데 대해 제작진은 "방송 중 미비했던 효과음, 문서 모자이크 등을 보강해 다시 업로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삭제된 '그것이 알고 싶다' 회차가 클럽 버닝썬 논란에 대해 다룬 것이 VOD 영상 삭제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뿐만 아니라 '그것이 알고 싶다'가 논란과 무관한 배우 지창욱의 사진을 자료로 내보낸 데 대한 시청자들의 비판으로 VOD 영상 삭제 조치를 내렸으리라는 주장도 나온 바, 제작진은 "지창욱 씨 논란과 다시보기 서비스 중단은 무관하다"고 말했다.

앞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최근 각종 범죄의 집합소라는 불명예를 안은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 대해 다뤘다. 버닝썬은 빅뱅 전(前)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클럽으로, 현재 경찰 유착 및 마약 유통·성폭력 방조 등의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승리는 연예인으로서 홍보이사의 역할을 다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으며, 현재는 사임한 상태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버닝썬 논란에 해외 투자자 린사모와 범죄조직 삼합회가 연관됐다는 의혹을 제기, 방송 이후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또 방송 직전 서울 강남 경찰서로부터 "담당 경찰들의 명예가 훼손당하지 않게 보도해주길 부탁한다"는 내용증명을 받았다며, MC 김상중의 입을 빌려 "죄가 없다면 두려울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