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생선장수 母 조혜련, 철부지 子 류필립…"80년대 편모가정 그린다"

  • 기사입력 2019-03-26 0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조이컬쳐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방송인 조혜련과 가수 류필립이 연극 무대에서 함께 호흡한다.

25일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한 조혜련과 류필립이 연극 '사랑해 엄마'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오는 4월 5일 개막하는 해당 연극에서 모자 관계를 연기할 예정이어서 팬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에 따르면 조혜련은 극중 억척스런 엄마 역을 맡아 열연한다. 남편 없이 생선장사를 하며 홀로 아들을 키우는 애환어린 삶을 연기하는 것. 류필립은 그의 철부지 아들로서 부모에 대한 감사를 대변하는 역할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사랑해 엄마'에는 조혜련 외에도 엄마 역으로 정애연, 허윤이 무대에 오른다. 류필립의 아들 역에는 문진식과 이준헌도 번갈에 출연한다. 내달 5일부터 대학로 공간아울에서 공연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