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청년떡집 고집은 그대로, ‘싼 게 비지떡’은 남 말?

  • 기사입력 2019-03-26 12: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청년떡집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청년떡집의 고집은 여전했다.

청년떡집은 26일부터 싸다고 하기 민망할 정도의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제품을 내놓았다.

‘싼 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있는 탓에 그동안의 제품과 동일할지 의심을 내비치는 이들도 있지만, 청년떡집이 그간 보여준 소신에 대한 믿음도 굳건하다.

앞서 청년떡집 측은 “우리 가족이 먹는다는 마음으로 팥, 콩가루, 찹쌀 등 영양가 높은 재료들로 정성껏 만들고 있기 때문에 간식, 아침식사 대용 등 언제 어디서나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청년떡집의 고집 덕에 내놓는 제품마다 인기를 끌었다. 특히 ‘인생떡’(인절미 콩크림떡)은 출시 3일 만에 1000박스 완판을 기록했을 정도다.

인생떡은 식물성 생크림, 단팥, 콩가루가 소로 한 데 어우러져 부드러움, 달콤함, 고소함 이 세가지 맛을 모두 충족시킨다는 평을 받았다.

이밖에도 청년떡집에는 '티라미슈 크림떡' '마약떡'(옥수수 크림떡) '녹차 크림떡' '카카오 크림떡' 등이 판매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