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춈미, 결국 ‘소통창구’까지 닫았다? 無根 공격이 남긴 상처

  • 기사입력 2019-03-26 13: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춈미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춈미가 대중과 소통의 통로가 됐던 창을 닫았다.

춈미는 26일 자신에게 비방성 글을 남긴 한 네티즌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근거 없는 비방에 발끈하면서 용서를 구하라는 골자의 글을 올렸다.

SNS를 통해 인기를 얻고 대중과의 소통이 가장 큰 경쟁력이던 춈미는 이번 논란으로 소통의 창구를 닫기까지 했다.

춈미의 프로필상의 글을 보면, 그는 다이렉트 메시지는 읽지 않는다고 명시해뒀다. 인기 인플루언서인만큼 쏟아지는 문의와 광고성 글, 협찬, 청원 등이 쏟아지기 때문에 이를 응대하기는 벅찰만 하다.

그런 와중에 이번 비방글은 공개적으로 언급할 정도로 춈미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 듯 보인다. 네티즌은 춈미가 SNS를 닫은 것을 두고 인플루언서들의 고충이 묻어나는 대목이라고 입을 모았다.

영향력이 큰 인기 SNS 스타들을 향한 루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방송에 등장했던 지윤미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그 역시 이름만 말하면 통할 정도로 SNS에서 남다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런 그가 방송에 등장하자 일부 네티즌은 기다렸다는 듯 그의 과거를 파헤치기 시작했고,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퍼뜨리면서 이를 사실처럼 여겨지게끔 만들었다. 춈미의 경우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