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강혁민이 직접 봤다는 정준영의 ‘제왕적 심리’, 개인일탈→집단 카르텔의 비극

  • 기사입력 2019-03-26 13: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강혁민 유튜브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강혁민의 주장에 따르면 정준영에게 ‘제왕적 심리’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강혁민은 25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이 봐왔던 정준영의 모습을 가감 없이 밝혔다. 그의 주장이 사실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 내용은 자극적이고 충격적이었다.

강혁민에 따르면 정준영은 여성과의 성관계를 떠벌리기 좋아하고, 여성을 물건취급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고. 강혁민의 주장은 이번 수사를 통해 드러난 카톡 내용과도 일부 흡사한 면이 있다.

정준영과 그의 친구들이 함께 있던 채팅방에서는 별다른 범죄 의식 없이 성관계 동영상을 보내고, 또 요구한다. 여성을 ‘물건’처럼 대하는 언행도 여럿 있다.

강혁민은 그런 정준영의 언행에 ‘거리’를 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문제의 카톡 방에서는 오히려 동조하고 부추기는 등의 행동이 엿보인다. 결국 이 사건은 개인의 일탈이 아닌 집단 카르텔이 빚어낸 비극인 셈이다. 동조자가 없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사실 이들도 범죄의식이 아주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우린 구속감’이라는 표현이 나왔던 만큼 일말의 불안감을 가지고 있었지만 8명의 동료들이 함께 동조하면서 그 불안감을 스스로 떨쳐버린 것으로 보인다.

또 이들은 자신들이 유명인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여성들에게서 상대적 우월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역시 비정상적인 성의식을 갖게 되는제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한 전문가는 강혁민의 폭로와 일맥상통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정준영을 두고 여성을 호기심, 충동, 지배의욕의 대상으로 잘못 바라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