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애플도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넷플릭스에 도전장

  • 기사입력 2019-03-26 14: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애플tv 플러스(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애플이 OTT 시장에 발을 내딛었다.

25일(현지시간) 애플 최고 경영자인 팀 쿡은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새로운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TV와 자체 제작 프로그램인 애플TV플러스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애플은 스마트 기기 등 하드웨어에 집중을 해왔다면 이번 발표는 서비스에 초점을 맞춘 결과다. 시대에 변화에 몸을 맡긴 셈이다.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은 이미 과포화 상태다. 1인자인 넷플릭스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아마존도 그 뒤를 뒷받침하고 있다. 디즈니도 디즈니플러스라는 타이틀로 스트리밍 시장에 뛰어들어 오는 9월 서비스를 시작한다. 그만큼 OTT 시장은 이제 레드오션이나 다름없다.

여기에 뒤늦게 뛰어든 애플의 강점은 역시나 많은 이용자를 가지고 있는 자사 제품이다. 아이폰, 아이패드, 맥 등 애플 TV 앱 적용 기기와 연동이 되어 하나의 앱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이미 넷플릭스가 장악한 OTT 시장에서 경쟁을 하기 위해선 콘텐츠가 필요하다. 넷플릭스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자체 내 콘텐츠인 오리지널 시리즈로 시장을 장악했다. 뒤늦게 나선 애플은 애플TV플러스에 유명 창작자들을 영입해 이용자들을 유혹한다.

우선 애플TV플러스엔 스티븐 스필버그, 리즈 위더스푼, 제니퍼 애니스턴, 오프라 윈프리가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이날 행사 무대에도 올라 자신들의 콘텐츠에 대해 설명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인기 드라마 시리즈인 ‘어메이징 스토리’를 리메이크하고 제니퍼 애니스턴, 리즈 위더스푼이 모닝쇼를, 오프라 윈프리는 다큐멘터리를 기획한다.

업계 1위인 넷플릭스도 경쟁자이나 애플TV의 또 다른 경쟁자는 디즈니다. 디즈니는 오는 9월부터 디즈니플러스라는 이름으로 OTT 시장을 공략한다. 무엇보다 디즈니의 강점은 자사 콘텐츠다 디즈니는 이미 픽사, 마블, 루카스 필름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최근 폭스까지 인수하면서 그야말로 콘텐츠 시장의 거대 공룡이 됐다. 업계 지각변동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OTT 시장까지 흔들릴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애플은 전 세계 100개국에 서비스를 제공하며 연내 1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넷플릭스라는 강력한 상대가 버티고 있는 가운데 OTT 시장에서 애플의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