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수지, 배우 인생 2막 시작?…숲 “전속계약 논의중”

  • 기사입력 2019-03-26 1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수지(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JYP를 떠나는 수지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매니지먼트 숲은 수지와의 전속계약에 대해 “현재 세부사항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수지가 원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합의 했으며 매니지먼트 숲에 새 둥지를 튼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JYP엔터테인먼트도 “오는 31일을 끝으로 아티스트 수지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됨을 알려드린다”고 전속계약 만료를 인정했다. 더불어 JYP는 수지과 각자의 길을 선택했으나 마지막까지 응원을 보냈다.

매니지먼트 숲은 배우 전문 소속사로 전도연, 공유, 정유미, 김재욱, 서현진 등의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지난해 JYP 출신인 최우식이 새롭게 둥지를 틀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010년 걸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한 수지는 다음해인 2011년 드라마 ‘드림 하이’를 통해서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그 후 ‘빅’ ‘구가의서’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 드라마는 물론 ‘건축학개론’ ‘도리화가’ 등 영화를 통해서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다.

앞서 JYP와 재계약을 맺었던 수지는 미쓰에이는 활동 중단했지만 가수로 솔로 활동을 이어왔다.

하지만 수지가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인 숲과의 계약을 앞두고 있어 향후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서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