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특정 부위 공개한 브레이브걸스 前 멤버, '벗방 No' 반박…심적 고통 토로

  • 기사입력 2019-09-16 16: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박서아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브레이브걸스로 활동했던 박서아가 자신에 대한 악성 소문에 반박 입장을 내놨다. 그녀는 그 증거로 자신의 팔에 있는 점을 공개했다.

16일 다수 매체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로 활동했던 현 1인 방송 크리에이터 박서아에 대한 이야기를 보도했다. 이는 그녀가 자신의 동영상 채널에 각종 악성 소문에 대한 반박 입장이 담긴 영상을 업로드했기 때문이다. 이는 앞서 그녀와 관련해 선정적인 인터넷 방송을 했다는 악성 소문들이 확산된 데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박서아는 현재 활동명이 자신의 진짜 이름임을 언급하며 악성 소문 관련 반박을 시작했다. 특히 그녀는 카메라로 자신의 팔을 비추며 반박 주장에 대한 증거라고 이야기했다. 그녀의 팔에 있는 점이 어린 시절 생긴 것이며 화장품으로도 가릴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어 그녀는 악성 소문으로 인해 심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음을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박서아는 브레이브걸스 데뷔 이전 잡지 모델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