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정국 열애설, "껴안았다고 사귀는 건 아니다"…연인설 '뇌피셜' 일축

  • 기사입력 2019-09-17 15: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해쉬스완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정국 열애설을 소속사가 전면 부인했다. 문제의 남성이 정국은 맞지만 연애중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17일 BTS 정국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내고 "정국 관련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거제도에서 촬영된 CCTV 캡처 사진에 정국으로 지목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껴안는 장면이 담긴 점에 대한 반응이다.

회사에 따르면 정국 열애설은 지인과의 모임을 확대 해석한 '헛다리'로 정리됐다. 회사는 "휴가 중 거제도를 찾았다가 우연히 만난 지인들과 함께 식사 후 노래방에 간 것"이라며 "이를 왜곡한 내용이 퍼진 점에 대해 유감이다"라고 불편함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정국 열애설의 시발점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였다. 해당 글 게시자는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 친구가 신분증이 없다고 정국을 돌려보냈다"라서 CCTV 화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