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이토록 보통의’ 인기 검증된 웹툰, 뮤지컬 무대서도 성공할까

  • 기사입력 2019-09-17 1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웹툰으로 대중의 인기를 끌며 작품성을 입증했던 ‘이토록 보통의’가 뮤지컬 무대에 올랐다.

17일 서울 종로구 예스24스테이지에서 '이토록 보통의'는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토록 보통의’는 작가 캐롯이 연재한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옴니버스 구성인 원작 중에서 두 번째 단편작 ‘어느 밤 그녀가 우주에서’를 바탕으로 한다. 사랑과 이별에 대해 다룬다. 우주비행사를 꿈꾸는 여자 제이와 그녀를 사랑하는 남자 은기를 통해 평범한 연인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김태훈 연출은 “창작 초연이고 좋은 원작에 좋은 대본과 곡, 안무, 배우, 스태프가 힘을 들여 정성스럽게 만들었다. 어렵고 힘든 작품인데 모두가 적극적으로 재능을 뿜어주셔서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웹툰을 무대에 올리게 된 소감을 전했다.

최근 웹툰이 공연 무대에 오르는 사례가 잦다. 웹툰 작가의 입장에서 자신의 작품이 배우들을 통해 현실화 되는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 원작자인 캐롯은 “편지로만 ‘사랑한다’는 말을 듣던 사람에게 육성으로 그 말을 듣게 된 느낌이다. 편지에서는 구구절절 말할 수 있지만, 육성으로 듣게 되는 것은 생생하고 또 다른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극작가 박해림은 “웹툰을 각색하는 것이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웹툰이 관객들의 사랑을 즉각적으로 누적된 조회수나 댓글로 피드백을 받는다. 반면 공연은 압축된 공간, 한정된 상황 안에 무대에 올려야 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럼에도 이를 포기할 수 없는 것은 이미 검증된 작품이라는 점이다. 박해림 작가는 “관객들이 원작에 대해 충분한 이해를 가지고 있어서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날 시연에는 제이 역에 배우 최연우·이예은, 은기 역에 배우 성두섭·정욱진·정휘가 번갈아가며 무대를 꾸몄다. 특히 인상 깊었던 건 떨림이 객석까지 전해지는 정휘였다. 그는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음주운전 사고의 차량에 동승하면서 약 9개월 동안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정휘는 “9개월 만에 무대에 서게 됐다. 같이 하는 배우들에게 제 떨림이 느껴질 정도로 긴장한 채로 공연을 하고 있다. 무대라는 공간이 소중하고 뜻 깊게 다가왔던 것 같다. 아직 공연은 두 차례 밖에 하지 않았는데, 앞으로 할 공연들도 소중하게 임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이어 “원작 웹툰을 모르고 대본을 처음 읽었는데, 극에서 주는 메시지나 극적인 요소들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또 같이 하는 배우들이 제가 너무 좋아했던 선배들이고 같이 있으면 믿음이 간다. 이 사람들과 함께라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믿음이 있었다”고 해당 작품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덧붙였다.

‘이토록 보통의’는 11월 10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에서 공연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