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프로농구 올스타전] 중앙대OB, 한양대OB 꺾고 3X3 대회 우승

  • 기사입력 2018-01-13 1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프로농구 올스타전 1일 차 이벤트 경기인 3X3 대회에서 우승한 중앙대OB. 프로선배들의 우승 상금 1000만원은 모교인 중앙대의 장학금으로 쓰인다. [사진=KBL]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배성문 기자] 중앙대OB가 3X3 대회를 우승하며 모교 후배들에게 1,000만 원의 상금을 선물했다.

중앙대OB는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3X3 대학 OB 최강전에서 우승했다. 동국대-단국대를 차례로 꺾은 뒤 한양대와의 결승에서도 21-12로 승리를 거뒀다.

중앙대OB는 8강전에서 동국대를 21-18로 이겼다. 동국대(서울 SK)는 정재홍이 9개의 2점슛(정규 경기 3점슛)을 성공시키며 분전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부진했다. 중앙대는 이대성(울산 현대모비스)이 7개의 2점슛을 터뜨렸고, 김주성(원주 DB), 강병현(안양 KGC) 등의 활약이 더해지며 '원맨팀' 동국대를 따돌릴 수 있었다.

중앙대는 이어진 4강에서 단국대를 만났다. 단국대는 8강에서 고려대를 꺾고 기염을 토한 다크호스. 조상열(창원 LG)과 김상규(인천 전자랜드)의 2점슛이 주무기였다. 단국대는 초반부터 2점슛으로 매섭게 중앙대를 두드렸다. 이에 중앙대도 김주성과 강병현이 외곽포로 응수했다. 접전 끝에 강병현의 2점슛과 이대성의 커트-인에 의한 골밑 득점으로 21점을 만든 중앙대가 21-19로 승리했다.

결승 상대는 경희대를 22-11로 가볍게 누르고 올라온 한양대. 중앙대는 결승전에서도 뜨거운 외곽포로 한양대를 압도했다. 이대성의 연속 2점슛으로 앞서나간 뒤 한양대의 거센 추격을 전개하자 강병현, 이대성, 김주성이 차례로 2점슛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한 차례도 리드를 넘기지 않았고, 19-12 상황에서 강병현의 2점슛이 림을 가르며 21점을 만드는 위닝샷이 됐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