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V리그] ‘대역전극’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꺾고 챔프전 진출

  • 기사입력 2019-03-20 0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GS칼텍스의 코트에 스파이크를 내리 꽂는 박정아. [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탈락의 문턱에서 극적으로 챔프전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9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홈경기에서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2(19-25, 21-25, 25-16, 25-14, 15-11)로 드라마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부의 수훈갑은 '우승청부사' 박정아였다. 한국도로공사는 1세트와 2세트를 내주며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3세트 박정아는 블로킹과 공격으로 초반부터 승부의 흐름을 바꿨다. 1, 2세트 각각 3점에 그쳤지만, 3세트에만 6득점에 공격성공률을 50%로 끌어올렸다. 몸이 풀린 박정아는 이어진 4세트에도 5득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한 점 차 팽팽한 접전이던 마지막 5세트에도 10점 이후 맹폭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3~5세트 15득점을 올린 박정아는 이날 21득점을 기록했다.

파토우 듀크(등록명 파튜)도 지난 2차전 15득점의 아쉬움을 잊게 만드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파튜는 4세트부터 살아나며 연속 득점을 올렸다. 4세트에만 7득점에 공격성공률 41.18%를 기록했다. 이날 팀 내 최다인 26득점을 터트리며 박정아와 함께 한국도로공사를 챔프전으로 이끌었다. 이날 승리한 한국도로공사는 흥국생명과 21일 오후 7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 나선다.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