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KBO] '4이닝 무실점' 철벽 불펜 선보인 키움

  • 기사입력 2019-03-23 1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9회말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낸 조상우.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전택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확 달라진 불펜진과 함께 개막전 승리를 신고했다.

키움은 23일 사직에서 펼쳐진 롯데 자이언츠와의 프로야구 개막전 경기에서 7-4 승리를 거두었다. 3번 타자로 출장한 박병호는 마수걸이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4번에 배치된 제리 샌즈는 2안타 3볼넷으로 모든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하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가졌다. 선발로 나선 제이크 브리검은 5이닝 6K 6피안타 4실점(3자책)으로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모든 선수들이 고루 좋은 활약을 펼친 키움이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건 바로 달라진 불펜이었다. 키움은 지난해 강력한 선발진의 힘을 바탕으로 정규리그 4위를 기록, 준플레이오프에서 한화를 제압한 데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는 SK와 5차전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뒷문은 늘 고민이었다. 마무리를 맡았던 조상우가 출장 정지를 당하며 이보근과 김상수 외에는 이렇다할 필승조가 없었다.

개막전 키움의 불펜진은 180도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장정석 감독은 5회 브리검이 흔들리며 5-4까지 쫓기자 망설임 없이 불펜진을 가동했다. 6회부터 8회까지 김상수와 한현희, 이보근이 나란히 이어 던졌으며 9회말에는 돌아온 조상우가 단단히 뒷문을 걸어잠궜다. 지난 시즌 다소 아쉬웠던 김상수는 마무리의 중압감에서 벗어난 듯 한결 가벼운 모습이었으며, 다시 불펜으로 돌아온 한현희 또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이보근과 조상우는 변함없는 필승조의 모습을 그대로 선보였다. 특히 조상우는 무죄 판결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하는 듯 연거푸 속구를 꽂아넣으며 3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4명의 투수들은 4이닝을 단 1피안타로 틀어막으며 강력함을 뽐냈다.

이제 겨우 첫 경기가 끝났지만, 키움의 최대 고민거리였던 불펜은 질과 양 모두에서 강력함을 과시했다. 개막전 철벽 위용을 뽐낸 불펜진이 키움의 비상을 이끌 수 있을지 더욱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