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대표팀] ‘흥민-창훈’ 콤비, 콜롬비아 재격파 선봉 나선다

  • 기사입력 2019-03-24 22: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콜롬비아를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손흥민(왼쪽)과 권창훈(오른쪽). [사진=대한축구협회]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준호 기자] 콜롬비아를 상대로 좋은 기억이 있는 ‘흥민-창훈’ 콤비가 다시 선봉장에 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는 26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2017년 11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평가전 이후 꼭 1년 4개월 만의 재대결이다. 당시 한국은 인상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콜롬비아를 2-1로 꺾었다.

지난 콜롬비아 전은 한국의 ‘주장’ 손흥민에게 특히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당시 손흥민은 이근호와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전한 후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이끈 바 있다. 따라서 벤투호 출범 후 아직 득점이 없는 손흥민에게 이번 콜롬비아 전은 ‘무득점 징크스’를 깰 절호의 기회다.

볼리비아 전에서 성공적인 대표팀 복귀전을 치른 권창훈 역시 1년 4개월 전 콜롬비아 격파의 선봉에 섰던 기억이 있다. 당시 오른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권창훈은 89분을 소화하며 도움 하나를 기록했다.

손흥민과 권창훈은 지난 볼리비아 전에서 날카로운 경기력을 과시했다. 이번 콜롬비아 전에서도 각각 공격의 한 축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콜롬비아를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흥민-창훈’ 콤비는 다시 한 번 콜롬비아를 무너트릴 수 있을까? 두 선수의 발끝에 팬들의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