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지동원 무릎통증으로 대표팀 하차

  • 기사입력 2019-03-25 10: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하차하는 지동원. [사진=KF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지동원(30 아우크스부르크)이 왼쪽 무릎 부종으로 대표팀에서 소집해제됐다. 이에 따라 소속팀 아우크스부르크로 복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5일 “볼리비아전에 선발 출전한 지동원이 무릎 통증으로 콜롬비아전 출전이 어렵다. 소속팀으로 복귀한다”고 발표했다.

지동원은 지난 볼리비아 전을 마친 후 왼쪽 무릎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진 결과 무릎에 물이 차서 휴식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나왔다. 지동원의 하차로 대표팀의 전문 스트라이커 자원은 황의조(27 감바오사카) 한 명만이 남았다.

이로써 벤투호는 지난 18일 파주NFC에서 소집된 이후 3명의 선수가 중도하차하게 됐다. 지동원에 앞서 김진수와 정승현이 각각 독감과 햄스트링 부상으로 소속팀에 복귀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