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日 여배우 우에노 주리...내한소식 트위터로 깜짝발표

  • 기사입력 2011-01-19 10: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배우 우에노 주리가 지난 13일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 개봉에 이어 내한계획을 영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밝혀, 국내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우에노는 트위터에 오는 22일 입국 후 바로 상영관을 찾아 무대 인사를 하고 깜짝 이벤트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에서 NHK 대하드라마를 촬영 중인 우에노는 개봉에 맞춰 내한을 계획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무산됐었다.
우에노는 지난해 9월 ‘노다메 칸타빌레 Vol. 1’ 개봉에 앞서 다마키 히로시(지아키 역)과 함께 내한해 기자시사회와 팬미팅을 한 바 있다.
이번 내한은 시리즈 완결편인 만큼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인사를 직접 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은 ‘노다메 칸타빌레 Vol. 1’에 이어 천재 피아니스트 노다메(우에노 주리 분)와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로 활약 중인 지아키(다마키 히로시 분)가 파리, 빈, 프라하를 오가며 꿈과 사랑을 키워가는 이야기를 따라간다.
윤정현 기자/h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