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카라사태’ 조현길, “배후로 몰리느니 공개적으로 돕겠다”

  • 기사입력 2011-01-26 14: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태원엔터테인먼트의 전 대표이자 에이치플러스의 현 대표 조현길이 카라 3인의 공식 후견인을 자처했다.

연제협(한국연예제작사협회)이 제기한 카라 배후설의 인사로 조현길 대표가 지목됐다. 이에 조 대표는 26일 카라3인의 법적대리인 법무법인 랜드마크를 통해 “말도 안 되는 배후세력으로 몰리는 것보다 차라리 공개적으로 돕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대표는 “배후세력이라는 오해를 받고 있을 바에야 차라리, 멤버 3인의 부모들이 지정하는 전문인으로 공개 활동할 것이다. 배후 세력 운운하는 측들로부터 심각한 명예훼손을 받은 마당에 공개하고 돕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조 대표의 이러한 선언은 카라 사태의 또 다른 국면을 예고하고 있다. 그동안 조 대효는 카라3인의 배후세력설에 대해 완강히 부인, “카라의 부모와 잘 알아 사이라 단순히 돕고자 하는 마음에 조언을 했을 뿐”이라고 주장해왔으나 이러한 공식 선언으로 인해 카라3인은 보다 막강한 힘을 얻은 형국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카라 3인은 보다 적극적으로 DSP에 대응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으며 DSP 역시 물러서지 않고 맞설 것이라는 분석이다.

조 대표의 공식 선언과 더불어 카라 3인 측은 법적대리인을 통해 “배후세력 개입의 음해로도 모자라 이제는 멤버 3인의 분열까지 부추기는 보도자료를 보고 DSP가 멤버 3인의 진정성을 망각하고 무너진 신뢰관계를 짓밟는 행위”라고 분명히 했다.

특히 이들은 앞서 소속사 복귀를 선언한 멤버 구하라에 대한 무너진 신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1월 16일 조현길 대표가 전속계약 해지 통보 이후 활동하는데 지장받을 것을 너무 걱정하는 멤버 4인(승연, 니콜, 지영, 하라) 모두에게 공개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따라서 그 문자 메시지는 멤버 4인이 다 갖고 있다”고 밝히며 “그 중 멤버 3인의 부모는 지속적으로 현 상황을 타결하고자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있고, 한명의 멤버는 입장을 바꾼 상황 속에 현재 DSP의 입장을 옹호하고 있는 연제협에 그 문자메시지를 넘긴 사람이 과연 누구이겠는가”라고 설명한 것.

이에 대한 카라3인 측의 입장은 완고했다. “앞에서는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뒤로는 문자 메시지를 유출해 멤버들의 화합을 방해하는 DSP의 행동에 어떠한 이해도 할 수 없다. 신뢰관계 회복이라는 말조차도 이젠 꺼내기 힘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면서 앞서 이번 사태에서 발을 뺀 구하라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