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투데이>밴쿠버 여운 가시기도전에…훈련 또 훈련 ‘3관왕’ 결실

  •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동계亞게임서도 金빛질주…성실함 타고난 ‘연습벌레’ 세계제패 주목
  • 기사입력 2011-02-07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실하다는 말을 가장 좋아해요.”

7일 새벽(한국시간) 폐막된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선수 사상 최초로 3관왕에 오른 이승훈(23ㆍ한국체대)은 자타가 공인하는 연습벌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를 따내며 세계무대에 깜짝 등장한 그는 올림픽이 끝난 후 오히려 연습량을 늘리며 아시안게임에 대비했다. 조금쯤 풀어질만도 한데 말이다.

특히 하체 강화를 위해 고정식 실내자전거를 타며 거의 ‘토하도록’ 강훈을 펼쳤다. 윤의중 감독이 “훈련에선 그 누구도 따라오지 못한다”고 혀를 내두를 정도로 이승훈은 독하게 훈련에 매달렸다. 이번 아시안게임의 5000m, 1만m, 매스스타트에서의 3관왕은 거저 얻어진 게 아니라 땀으로 일궈낸 값진 승리다.

그리고 이번에도 이승훈은 기쁨을 덤덤하게 받아들이며 스케이트화의 끈을 더욱 바짝 조일 참이다. “세계적 선수와 어깨를 나란히 하려면 더 열심히 훈련해야 한다”는 게 그의 각오다.

그가 속으로 벼르는 경쟁 상대는 올 3월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에서 만날 스벤 크라머(25ㆍ네덜란드).

지난 밴쿠버 동계올림픽 5000m에서 이승훈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건 크라머는 1만m에서는 코스를 잘못 도는 반칙으로 실격패하며 이승훈에 무릎을 꿇은 바 있다.

이승훈으로서는 운도 따른 셈이지만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선 반드시 실력으로 넘어서야 할 상대다. 이승훈은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열리는 세계올라운드 스피드선수권대회에는 불참하기로 했다.

사실 2009년 중반에야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돌아선 이승훈의 잠재력은 어느 정도인지 점치기 어렵다. 그는 쇼트트랙에서 익힌 코너링 기술을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십분 활용, 체력 소모를 줄이며 장거리 무대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더욱이 그의 침착함과 끈기, 긍정적인 자세는 귀한 덕목으로 꼽힌다. 이번 대회 1만m에선 마지막 바퀴를 뜻하는 종이 한 바퀴 먼저 울렸지만 차분히 바퀴를 세며 페이스를 조절한 끝에 금메달을 따냈다.

‘나는 할 수 있다’는 신념에 한계를 뛰어넘는 피나는 훈련이 어우러진 이승훈의 잠재력이 어디까지 발휘될지 우리의 눈은 벌써 세계선수권대회로 쏠리고 있다. 김재현 기자/madpen@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