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종합 3위’ 동계아시안게임 선수단 금의환향

  • 기사입력 2011-02-07 13: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1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종합 3위 목표를 이룬 한국 선수단이 7일 금의환향했다.

김종욱(한국체대 총장) 선수단장이 이끄는 선수단 본단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귀국했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다인 13개의 금메달을 수확하며 종합 3위에 올랐다.

목표치였던 금메달 11개를 2개나 초과했으며 은메달 12개, 동메달 13개를 보태 지난 대회 우승팀인 중국(금메달 11개)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특히 올해는 2위를 기록했던 1999년 강원 대회의 성적(금11, 은10, 동14)을 뛰어 넘어 동계아시안게임 25년 역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따는 쾌거를 올렸다.

김종욱 단장 등 선수단 임원을 비롯해 스피드스케이팅 3관왕 이승훈(23.한국체대)과 크로스컨트리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 이채원(30.하이원) 등 선수단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가벼운 인사를 나누고 곧장 해산했다. 6일‘’ 알마티에서 해단식을 열었던 선수단은 공항에서 따로 행사를 열지는 않았다.

이날 선수들은 박수를 보내는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답례하고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성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선수들은 대부분 훈련지로 돌아가 이달 중순 열리는 동계체전과 각종 국제대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