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박찬호, ‘개막전’ 선발 가능성 높다

  • 기사입력 2011-02-08 0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 입단한 박찬호(38)이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본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 인터넷판은 8일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의 말을 인용해 “박찬호가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로 나설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찬호는 오는 3월25일 후쿠오카 원정으로 열릴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2011년 시즌 개막경기에서 선발투수로 출격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17승을 거두며 퍼시픽리그 다승왕에 올랐던 오릭스의 에이스 가네코 치히로(28)가 팔꿈치를 다쳐 뼛조각 제거 수술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수술을 할 경우 가네코는 전반기 출장이 불투명하다.

박찬호는 당초 오릭스에 제3선발 후보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찬호의 불펜 피칭을 지켜본 오카다 감독이 가네코를 대체할 제1선발감으로 박찬호를 지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서 만점 활약을 보인 박찬호가 오카다 감독의 최종 낙점을 받아 오릭스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지난해 열린 일본 오릭스 버팔로스 구단 입단 기자회견서 무라야마 요시노 오릭스 구단본부장과 박찬호 선수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