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생활체육,한국은 여가활동형-캐나다는 생활밀착형

  • 기사입력 2011-02-09 0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인들은 걷기, 등산 등 주로 여가활동형으로 생활체육을 즐기지만, 뉴질랜드나 캐나다등 외국은 ‘정원관리’, ‘집안일’ 등 생활밀착형 활동을 통해 체력을 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생활체육의 패러다임 자체를 ‘마음먹고’하는 것으로 부터 ‘일상생활속에서 하는 것’으로 바꿔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간한 ‘2010 국민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에 따르면 비교 대상국가인 호주, 뉴질랜드, 미국, 캐나다 및 한국 등 5개국 국민들은 모두 생활체육의 1순위로 ‘걷기’를 꼽았다. 부대시설 및 장비, 비용이 들지않고 특별한 노하우가 필요없는 걷기는 세계인들 모두가 공통적으로 사랑하는 스포츠인 셈.

그러나 2순위 부터는 크게 차이를 보였다. 한국의 경우 등산(16.2%), 헬스(12.8%), 축구(10.1%) 등 여가 시간에 따로 시간을 내서 운동해야 하는 것들을 생활체육으로 꼽았다. 반면 캐나다는 정원관리(44%), 집안일(37%) 등을, 뉴질랜드도 정원관리(43.2%), 수영(34.8%), 피트니스(26.5%)등을 들엇다. 미국과 호주 등도 집안에서 덤벨 등으로 하는 피트니스를 주로 한다고 답해 이들의 ‘생활체육’개념은 ‘생활밀착형’임을 보여줬다.

이에 따라 주1회 이상 스포츠 활동 참여율 역시 호주 70.5%, 뉴질랜드 79%, 미국 75.9% 등으로 매우 높았던 반면 한국의 경우 50.3%로 낮았다. 캐나다의 경우 매일 1회 30분, 중강도 이상의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만도 48%에 달했다. 한국의 경우 매일 1회 30분 이상 운동하는 사람의 비율은 15.1%에 불과하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