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엔씨소프트 “선수-감독 빠르면 내년부터 본격 영입”

  • 기사입력 2011-02-11 0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9구단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엔씨소프트가 본격적인 1군 선수 및 감독 영입은 빠르면 2012년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선수 및 감독 영입설에 대해 제동을 걸었다.

이재호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0일 열린 2010년 실적발표에서 “빠르면 2013년이나 2014년쯤 1군 리그에 참여한다고 예상하고 있다”며 “이로부터 1년 전인 2012년이나 2013년쯤부터 본격적으로 선수나 감독 영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며 선수 영입 시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재성 대외협력 홍보담당 상무 역시 감독에 대해 “내년 1군 리그에 진입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감독을 선임하는 건 명망있는 분들에게 오히려 실례가 될 수 있다”며 당장 감독을 영입하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는 일각에서 ‘곧바로 뛰어드는 것 아니냐’며 무성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감독 및 선수 영입에 대해 제동을 건 셈이다.

단, 구단 살림을 책임지고 선수단 구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단장에 대해서는 구단주 총회의 가입 승인 시점 전후인 3월 말까지 선임할 계획임을 밝혔다. 단장 후보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2008년 히어로즈의 초대 단장으로 활동했던 박노준 SBS 해설위원과 김연중ㆍ이영환 전 LG 단장, 이상구 전 롯데 단장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야구단 창단에 따른 비용에 대해서는 “현재는 일회성인 KBO 가입비 50억원과 5년 후 반환 받는 예치금 100억원 정도까지만 정해졌고 추가적인 부분의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