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호나우두’ 은퇴한다

  • 기사입력 2011-02-15 0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34.코린치안스)가 14일(현지시간)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호나우두는 이날 낮 상파울루 시내 코린치안스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역 선수생활에서 은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호나우두의 은퇴 이유는 고질적인 부상 후유증과 갑상선 기능 저하 증세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나우두는 당초 올해 말 은퇴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팀 성적 부진으로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면서 은퇴 시기를 앞당겼다.

호나우두는 FC 바르셀로나(스페인), 인터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등 유럽의 명문 구단을 거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상을 세차례나 받았던 초특급 스트라이커다.

17세 때인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처음 대표팀에 발탁된 호나우두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4골,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8골을 몰아넣어 득점왕에 올랐고, 2006년 독일 월드컵 때 3골을 추가해 월드컵 통산 최다득점(15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호나우두는 고질적인 부상과 과체중 논란 속에서도 2009년 코린치안스의 브라질리그와 상파울루 주 리그 우승에 일조하며 재기하는 듯 했으나 지난해부터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최근 남미의 클럽 대항전인 코파 리베르타도레스에서 팀이 조기 탈락하면서 팬들이 선수단 버스에 돌을 던지는 등 비난 수위가 높아진데다 팀 동료인 수비수 호베르투 카를로스(38)까지 팀을 떠나기로 결정하면서 선수생활을 마감하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