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흐뭇한 오릭스. 4월 22일을 ‘코리안데이’로 확정

  • 기사입력 2011-02-15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찬호, 이승엽이 뛰고 있는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가 이들의 영입을 기념해 4월 22일, 세이부와의 홈경기서 ‘코리안데이’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15일, 일본의 버펄로스 팬클럽인 ‘Bs클럽’에 배포된 회원수첩에 따르면 오릭스는 오는 4월 22일부터 열리는 세이부와의 3연전 홈경기를 ‘코리안데이’ 이벤트 경기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오릭스는 당일, 홈 구장인 교세라 오사카 돔구장에서 한국음식을 팔고, 한국 노래로 분위기를 띄우는 등 구장 전체를 한국풍으로 만들기로 했다. 또한 유명 한류스타를 초청해 시구를 맡기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이들이 ‘코리안데이’까지 지정해가며 박찬호, 이승엽의 영입을 축하하는 것은 오사카가 전통적인 한국 교민들의 거주지역이기 때문. 오사카 지역에는 재일 교민의 44%에 달하는 26만 명의 재일한국인들이 살고 있으며 이들이 지역사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아울러 박찬호, 이승엽의 영입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구단 나카무라 편성부 과장은 “이미 한국의 방송사와 중계권 협상을 마쳤고, 한국기업이 스폰서를 하게 됐다. 지금도 스폰서를 하고 싶다고 요청하는 기업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 뿐만 아니다. 오사카 지역에 많이 사는 재일교포와 한국인들이 오릭스의 시즌 입장권을 사기 위해 홈페이지나 전화로 문의를 해오는가 하면, 오사카 여행과 오릭스 경기 관전을 연계하는 패키지 상품을 기획하는 한국의 여행사들도 줄을 잇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릭스는 7월 1일부터 열리는 소프트뱅크와의 3연전은 도요토미 히데요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간의 격돌인 ‘세키가하라 전투’와 ‘오사카성 전투’를 기념하는 ‘오사카 여름전투’로 운영하며 오는 7월 18일 롯데와의 경기는 오릭스를 대표하는 강타자 T-오카다를 위한 이벤트 경기인 ‘T-오카다 카니발’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