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효성계열 진흥기업 워크아웃 개시여부 오늘 결정

  • 기사입력 2011-02-24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효성그룹 계열사인 진흥기업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개시 여부가 24일 결정된다.

진흥기업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중구 회현동 본사에서 채권은행협의회를 열어 저축은행들의 참여율을 최대한 끌어올려 진흥기업의 워크아웃 개시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저축은행의 절반 정도가 워크아웃 동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흥기업의 채권금융회사 65곳 중 시중은행 10곳을 제외한 나머지 55곳이 저축은행이고, 진흥기업 금융채무(1조2000억원)의 60%를 저축은행이 갖고 있어 워크아웃 개시여부는 저축은행의 참여여부에 달려 있다.

채권단 75%의 동의만 얻으면 워크아웃 개시가 가능한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의 효력이 지난해말 소멸됨에 따라 채권 금융기관들이 기업 정상화 시점까지 채권을 회수하지 않기로 합의해야만 정상적인 기업활동이 가능하다.

채권단 관계자는 “최대한 많은 저축은행으로부터 워크아웃 동의를 받는 것이 목표지만 100% 참여하지 않더라도 채권은행들을 설득해 우선 워크아웃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창훈 기자/ chuns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