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년 만에 공개된 고 장국영의 충격의 유언은?
“죽고 싶을 땐 뛰어내리는 게 가장 빨라...”

8년 전 4월 1일 만우절, 거짓말처럼 세상을 떠난 중화권의 톱배우 故 장국영의 마지막 말이다.

중국 현지에서는 아직도 그의 죽음을 믿지 못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한 와중에 이 충격적인 문장이 장국영의 유언이라며 전해졌다.

장국영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홍콩의 인테리어 디자이너 막화병(莫華炳)은 최근 한 홍콩 언론과의 인터뷰에서장국영과의 마지막 대화 내용을 던했다.

지난 2003년 4월 1일 오후 막화병은 장국영이 스스로 몸을 던지기 전인 점심 함께 식사를 했다. 당시엔 이 사실때문에 장국의 죽음과 깊은 연관이 있는 인물로 주목받았다.
[사진=영화 '아비정전'의 한 장면]

시간은 두 사람이 만나기 전으로 거슬러간다.

막화병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점심식사를 하기 전 오전 10시께 전화 통화를 했다. 장국영이 먼저 전화를 걸어 약속을 잡으며 했던 이야기다. 그는 막화병에게 “아침에 너무 힘들었다. 차를 빠르게 몰면서 드라이브를 했다. 부딪히면 마는 것”이라고 했다.

점심에 만난 두 사람, 이들은 식사 중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장국영은 “자살하려면 수면제가 낫지 않나? 혹시 발견되면 누가 구해줄 수도 있다”는 막화병의 말에 “정말 죽고 싶다면 뛰어 내려야 한다. 그게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전했다는 것.

헤어질 때 장국영은 막화병에게 평소에 하지 않던 이야기도 했다. 그는 “좀 있다가 진숙분(陳淑芬, 매니저)을 만나기로 약속했다”며 “전화하지 말라”고 했다는 것. 평소와는 확실히 다른 모습에 막화병은 장국영의 누나 장녹평에게 연락을 취했고, 이에 오후 6시께 “장국영에게 아무 일 없으니 안심하라”는 말을 들었다.

막화병이 전하는 장국영의 이야기는 구체적이었다. 생전 장국영이 ‘감정질환’을 앓고 있었는데 수차례 유명 의사를 찾아 진료를 받았으나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한다. 가끔 힘이 들 때면 줄담배를 피웠고, 컵을 쥔 손이 하염없이 떨릴 때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또 그는 장국영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대해서는 “장국영이 중국 투자자의 지원으로 화려한 감독 데뷔를 꿈꿨었지만 계획이 무산되면서 아주 힘들어했던 것이 관련이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국영에 대한 뒤늦은 막화병의 이야기에 팬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장국영의 마지막 하루를 더듬어보는 듯한 두 사람의 대화에 수많은 팬들의 귀가 고정되어 있는 상황이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