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비 처음봤을때 ...“춤도 낙지 같았다”...“방시혁 오디션 뒷얘기 공개

  • 기사입력 2011-03-29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위대한 탄생’의 멘토이자 작곡가인 방시혁이 월드스타 비를 처음 오디션할 때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방시혁은 28일 MBC ‘놀러와’의 ‘위대한 멘토 스페셜 2탄’에 김태원 등 4명의 멘토와 함께 출연해 “비를 첫 오디션에서 본 적이 있다. 비는 이전에 ‘팬클럽’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해 잘 안된 케이스였다”며 “얼굴이 업소 같은 느낌이었다. 춤도 완성된 느낌이 아니라 낙지가 흐느적 거리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시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에게는 뭔가 섬뜩했다. 다듬으면 크게 될 것 같았다”면서 “이 친구를 못 띄우면 프로듀서로서의 자질 문제라고 박진영 형과 이야기했다”고 회상했다.
방시혁은 2AM 조권에 대해서도 “조권을 13살 때 처음 봤는데 지금과 똑같았다. 카메라를 갖다대면 그때부터 끼가 넘쳐흘렀다”고 밝혔다.
한편, 방시혁은 작곡가로서는 늦은 나이에 작곡한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이 크게 히트하면서 전성기를 맞을 수 있었던 일화도 공개했다.
서병기 대중문화전문기자/wp@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