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中 영화시장 빗장 풀릴까?

  • 기사입력 2011-03-29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영화의 ‘황금시장’인 중국의 빗장이 풀릴까.
중국의 영화시장 개방 여부에 세계 영화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9일은 세계무역기구(WTO)가 정한 중국의 영화ㆍ방송 등 미디어 시장의 무역장벽 철폐에 관한 답변 제출 마감시한이었다.
2007년 미국은 WTO에 중국의 미디어 관련 무역장벽이 불공정하다는 강력한 의견을 냈고, 2009년 WTO는 중국 정부에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면서 미국 측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마감까지 중국은 아무런 개선안을 내놓지 않았다. 특히 중국이 현재 연간 최대 20편으로 외화의 상영을 제한한 ‘스크린 쿼터’에 대해 미국 영화업계의 불만이 높다.
LA타임스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의 엔켄지 하먼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중국이 WTO의 결정에 만족할 만한 개선안을 내놓지 못한 것에 실망했다”고 밝혔고, 미국 영화제작자협회(MPAA)의 그레그 프레이저 부회장 역시 “중국은 WTO의 결정을 어겼다”며 비난했다.
지난해 중국 극장 시장의 총매출은 전년 대비 60% 이상이 증가한 15억달러(1조6737억원)로 세계 6위 규모다. 이 중 역대 최고 흥행기록을 달성한 ‘아바타’를 비롯해 중국 내에서 공식 개봉한 외화 20편이 거둬들인 흥행수입은 전체의 45%에 이르러 500여편의 중국 영화가 올린 매출과 맞먹는다.
특히 지난해엔 중국 정부에서 적극 지원했던 저우룬파 주연의 ‘공자’가 흥행에 실패하면서 충격이 컸다. 이런 상황은 중국 정부와 영화업자에게 산업적인 면에서뿐만 아니라 문화, 이데올로기적인 공포심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형석 기자/su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