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야구 응원하고 금리도 우대받고…

  • 기사입력 2011-04-07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씨티銀 등 연계상품 인기



프로야구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야구와 연계된 우대금리를 내건 금융상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4일부터 ‘KB국민프로야구예금’을 판매중이다. 기본금리는 연 4.1%지만 가입시 선택한 구단이 포스트시즌 및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거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할 경우 연 0.1%~1.5%포인트의 이자를 더 준다. 가입지역의 연고구단만 선택할 수 있지만, 인터넷뱅킹으로 가입하면 연고지에 관계없이 고를 수 있다.

또 야구흥행 우대금리도 있어 정규시즌 관중 수가 600만명을 넘어서면 연 0.1%포인트의 이자를 가입고객 모두에게 준다. 나아가 관중 수가 660만명을 돌파하면 가입고객 중 660명을 추첨해 연 6.6%포인트의 보너스 이자를 추가로 준다. 가입금액은 50만원부터 최대 3000만원까지며 각 구단별 1000억원 한도로 내달 6일까지 한시 판매한다.

부산은행은 롯데자이언츠의 우승을 기원하는 ‘2011 가을야구 정기예금’을 지난달 30일부터 3000억원 한도로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이 상품은 롯데 자이언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서 사은금리로 3억원 가량이 추가 지급됐다.

올해도 롯데자이언츠가 4강에 들어갈 경우 0.1%포인트, 우승할 경우 0.2%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모든 가입고객에게 지급한다. 시즌을 마친 뒤 롯데 선수가 홈런왕과 다승왕, 도루왕 중 한명이라도 차지하게 되면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0.2%포인트의 사은금리를 지급하고, 롯데가 우승할 경우 100명을 추첨해 연 10%의 파격적인 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젊은 야구팬의 가입을 위해 최소 가입금액도 예년 50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췄다. 또 사직야구장 관중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증가하면 500명을 추첨해 0.2%포인트의 금리를 더주기로 했다.

한국씨티은행은 프로야구 정규시즌 홈런 수에 따라 최고 2.9% 금리를 주는 ‘원더풀 홈런 통장’을 지난달 말 선보였다. 입출금통장인 이 상품의 기본금리는 연 0.1%이며, 프로야구 구단의 누적 홈런 수에 따라 최고 1.0%까지 금리가 가산된다. 또 홈런 1위 선수의 홈런이 50개 이상이거나 프로야구 관중 수가 600만명 이상이면 0.5%포인트의 기록경신 이율을 제공한다. 모든 조건이 충족되면 최고 2.9%를 받을 수 있다.

<오연주 기자 @juhalo13>
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