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국내 천덕꾸러기 ‘이천수’, 日 프로축구에선 득점 선두

  • 기사입력 2011-04-30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에서는 천덕꾸러기로 불렸던 이천수(30)가 일본 프로축구 오미야로 옮긴 뒤 맹활약을 보이고 있다. 이천수는 29일 시즌 3호 골을 터뜨리며 득점 부문 선두에 올라섰다.

이천수는 일본 고베 홈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빗셀 고베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35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43분까지 뛰고 교체된 이천수의 활약에 힘 입어 오미야는 올 시즌 첫 승리를 했다.

지난 3월 6일 가시마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두 골을 넣었던 이천수는 시즌 3호 골을 기록하게 됐다. 같은 팀에서 중앙 수비수 역할을 하는 김영권도 전, 후반 90분을 모두 뛰며 오미야 문전을 굳게 지켰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