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티박스>새내기 캐디의 신고식

  • 기사입력 2011-05-26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랜만에 서점에 들어 ‘좋은 생각 5월호’를 구매했다. ‘부담되지 않는 금액이라 참 좋다’는 생각을 하면서 한 페이지씩 읽어나갔다. 신입 캐디들을 생각나게 하는 문구가 있어 인용해본다.

펜실베이니아주립대 교수가 체조 선수들을 연구한 결과, 뛰어난 선수들은 두 가지 특징을 나타냈는데 첫째, 완벽주의자가 아니며, 둘째 실수를 마음에 오래 담아두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들은 실수에 연연하지 않고 앞으로의 도전에만 집중하며 보다 나은 자신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이 내용을 보면서 왜 갑자기 신입 캐디들 생각이 났을까?

완벽하지는 않지만 실수를 담아두지 말고 당당하게 자기의 자리를 찾기 바라는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인 것 같다.

4~5월은 많은 인원의 신입 캐디가 현장에 투입되는 시기다. 신입 시기의 희비는 흔히 말하는 ‘Bag발’(그날 배정된 고객을 말함)에 크게 좌우된다.

신입 캐디들의 근무 소감을 들으면서 ‘필드에서 5시간 동안 고객들에게 얼마나 무시당하고 속상했을까? 집에서는 모두 소중한 딸, 아들들인데’라는 생각이 들어 가슴 한쪽이 먹먹하다.

하지만 사회는 냉정하다. 고객은 고객이다. 회사에 그린피를 지불하고 캐디에게는 캐디피를 지불하기에 그 대가에 대한 가치는 반드시 지불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많이 속상하겠지만 하루하루의 소중한 경험들이 모여 고객에게 프로라고 인정받는 캐디로 성장해나갈 것이다. 대한민국의 신입 캐디분들 파이팅!!!

<쎄듀골프서비스연구소 대찬프로>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