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위기 통해 쌓은 노하우…신용불량자 지원시스템 특허출원 추진

  • 기사입력 2011-07-31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용회복위원회는 31일 신용불량자를 상대로 한 신용상태 분석, 채무 재조정, 사후관리 체계를 고유의 사업 모델로 만들어 국제특허 출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내 3527개 금융기관과 협약을 통해 개인별 채무를 한데 모아 채권자의 채무재조정 동의를 얻고, 재조정된 채무의 상환·연체실적을 관리하는 시스템을 특허 출원하겠다는 것이다. 신용회복위는 통계청과 신용평가회사의 정보를 활용해 개인의 재무상태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최적의 신용관리 지침을 제시하는 ‘신용상담보고서’ 발급 체계도 특허 출원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허 등록이 이뤄지면 자문 계약 등을 통해 지원 시스템을 수출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지난 2002년 본격적으로 도입된 신용회복 지원 시스템이 비교적 짧은 기간에 성과를 거둔 것은 우리 경제가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긴 것이 도움이 됐다. 외환위기부터 카드사태와 금융위기 등을 거치면서 신용불량자가 대거 쏟아져 나오며 지금까지 신용회복 상담 인원만 384만명에 이른다. 이 중 원리금 감면과 분할상환 방식으로 채무가 재조정된 사람이 100만명을 넘었다. 신용회복이 진행 중인 4만3000명에게 긴급자금 1307억원이 공급됐고, 2만명에겐 취업을 알선했다.

신용회복위 관계자는 “가계의 파산을 막고 금융회사의 부실채권과 회수비용을 절감하는 우리나라의 신용회복 지원 시스템은 가계부채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다른 국가에도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airinsa>/airins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