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장은비의 열혈레슨> 덜덜 떨리는 20m 오르막 어프로치샷

  • 어깨는 지면과 평행하게, 볼은 중앙에서 약간 왼쪽으로, 피니시는 배꼽 앞에 오게 하면‘굿샷’이 절로
  • 기사입력 2011-08-18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린이 코앞인데 식은땀이 나고 괜히 자신이 없다.

20m 오르막 어프로치 샷.

드라이버 잘 맞고, 아이언 샷도 좋았다. 이제 그린까지 20~30m 정도 거리를 남겨 놓은 상태라면 파 혹은 버디를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 거리의 짧은 어프로치 샷이 아마추어에겐 아무래도 가장 자신 없는 샷 중 하나일 것이다. 대충 굴려도 갈 것 같은 거리라 쉬워 보이지만, 정확한 거리감을 가지고 볼을 보내기 힘들어한다.

백스윙이 너무 작으면 찍어 치는 샷이 나오게 되고, 너무 크게 되면 순간적으로 힘을 빼게 돼 손목이 일찍 풀리면서 뒤땅이 나게 된다. 일단 이러한 샷을 잘하기 위해서는 ‘자신감을 가져라’고 말하고 싶다. 

임팩트 후 양손이 자연스럽게 배꼽 앞으로 와야 한다. 일반적인 스윙처럼 손이 올라가고 클럽 역시 어깨 위로 올라갈 경우 손목을 많이 썼다는
것으로, 샷이 부정확해질 위험도 훨씬 많다.

거리상 잘못 치더라도 오차의 범위가 크지 않을 수 있는 샷이지만, 생각이 많아지면서 핀에 붙이기가 만만치 않다. 분명 스코어를 결정짓는 샷이 되게 마련인데 여기서 실수하는 날에는 2퍼트, 3퍼트를 할 수밖에 없으니 손에 힘이 들어간다.

가깝다고 쉬운 샷이 아니라는 건 알지만, 이런 거리에서 실수를 해서 스코어를 까먹으면 속이 타들어갈 수밖에 없다. 20m 오르막을 남겨 놓고 하는 어프로치 샷에 대해 알아보자.

▶어드레스

일반적으로 볼을 오른쪽으로 놓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나는 볼을 중앙에서 왼쪽 사이에 두는 것을 권장한다. 볼을 오른쪽에 놓게 되면 미스 샷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오른발이 낮은(오른손잡이 기준) 오르막 라이에 볼이 놓여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오르막 기울기에 따라 어깨를 평행하게 세트업해야 한다. 주의할 점은 오르막이기 때문에 평상시 거리보다 길게 보고 샷을 해야 한다.

▶백스윙

클럽이 닫히는지, 열리는지 확인한다. 클럽 헤드가 살짝 열린다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한다.

▶피니시

임팩트 후 양손이 자연스럽게 배꼽 앞으로 와야 한다. 일반적인 스윙처럼 손이 올라가고 클럽 역시 어깨 위로 올라갈 경우 손목을 많이 썼다는 것으로, 샷이 부정확해질 위험도 훨씬 많다.

<동아회원권ㆍ골프팁스코리아 제공>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