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51년 만에 빛 보는 건국 대통령 동상

  • 기사입력 2011-08-19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는 25일 서울 남산 한국자유총연맹 본부 광장에 회원 성금으로 제작된 우남 이승만 건국 대통령 동상이 세워진다. 1960년 4ㆍ19 혁명 때 남산 분수대 부근 동상이 철거된 지 51년 만의 재건립이다. 이 대통령 동상은 현재 전국적으로 이화장, 배재고 교정 등 4곳에 있지만 공공 장소인 ‘양지’로 나온 의미가 작지 않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확립한 건국 대통령 공과를 재조명하는 계기로 삼기에 충분하다.

이 대통령이 없었다면 오늘날 자유 대한민국을 상상하기 힘들다. 구한말부터 평생 구국계몽ㆍ독립ㆍ건국 운동에 몸바친 이 대통령은 소련과 중국을 등에 업은 김일성 공산 침략에 맞서 싸웠다. 대한민국을 ‘대륙 공산권’에서 분리, ‘친미 해양 민주주의 블록’에 편입시킨 것만으로도 찬사를 받을 만하다. 개인 축재 없이 산업화ㆍ민주화 초석을 다진 공로도 폄하해선 안 된다. “이승만 없는 박정희 없고, 박정희 없는 대한민국 경제발전도 없었을 것”이란 세간의 평가에 공감한다.

분단 책임, 친일 정부, 미제 앞잡이 등 친북 좌파세력의 억지 올가미는 이제 내려놓을 때가 됐다. 장기독재, 부정선거 등 집권 후반기 과오는 비판해야 하지만 혁혁한 건국 공로까지 평가절하하는 건 온당치 않다. 건국 대통령 부정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정체성과 정통성마저 부정하는 또 다른 역사 왜곡이다. 미국은 한때 매국노로 몰렸던 조지 워싱턴을 여전히 건국 대통령으로 추앙하고 있고, 유일하게 탄핵받은 리처드 닉슨 대통령 기념관도 세워 워터게이트 사건과 함께 미ㆍ중 수교, 베트남전쟁 종전, 중동 평화 공적을 기리고 있다.

이명박 정부는 건국 대통령의 정당한 평가에 앞장설 책무가 있다.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한민국 건국과 건국 대통령에 대해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은 것은 정통성의 자기 부정이다. 이제라도 이 대통령 동상 건립을 정부 주관의 국민적 행사로 치를 토대라도 마련해야 한다. 전 국민의 60%가 동의하는 부산 임시수도 기념거리의 이 대통령 동상과 기념관 건립도 재추진하기 바란다. 동상 건립은 단순한 권력 우상이나 정치 선동이 아닌 역사적 재평가의 첫걸음이다. 차제에 KBS는 광복절 특집 ‘대한민국을 움직인 사람들-초대 대통령 이승만’을 차질없이 방영, 시청자의 공정한 평가를 받아야 할 것이다. 공영방송의 좌파세력 눈치보기는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다.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