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서민 상대 은행 얌체상혼 왜 방관하나

  • 기사입력 2011-09-02 1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은행들이 잠정 중단했던 신규 가계대출을 재개하면서 1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금리를 전격 인상했다. 기존 대출금의 만기 연장 적용금리도 슬그머니 올렸다. 당국의 가계대출 자제 권고를 핑계 삼은 서민 상대의 얌체 상혼으로 묵과할 수 없다.
우선 대출금리 인상 근거가 아리송하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 6월 이후 동결됐고, 은행들의 대표적 재원조달 수단인 예금금리는 내렸기 때문이다. 가계대출총액 감소로 줄어드는 이자수익 보전 차원의 예대마진 확대 의도가 짙다. 서민들의 전세난과 고물가로 가계 고통이 심한 것을 이용, 나만 살고 보자는 은행 이기주의가 아닐 수 없다.
은행들은 또 소득자료, 휴대전화비 및 신용카드 연체, 급여수준 등을 감안한 가산금리는 확대ㆍ인상하면서 급여 및 아파트관리비 이체, 전화ㆍ통신비 결제, 신용카드 발급 등에 적용하는 지점장 전결 및 우대금리는 축소ㆍ인하했다. 여기다 당초 대출기한보다 일찍 갚는다는 이유로 부과하는 중도해지수수료는 가히 조폭 수준이다. 지난 상반기 사상 최대인 10조원 이익을 낸 ‘돈 장사’ 탐욕이 빚어낸 파렴치나 다름없다.
은행 횡포는 신입 행원 및 비정규직 쥐어짜기에서도 드러난다. 금융위기 이후 20% 이상 깎인 신입 행원 임금은 월급 160만원이 고작이나 3년차 이상 기존 행원들이 평균 억대 연봉을 누리는 것은 너무하다. 그동안 손대지 않은 기존 고액 연봉을 삭감, 그 재원으로 신입 행원 임금을 올려야 한다. 양극화 해소와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서도 그렇다. 상대적 저임금과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2년제 비정규직의 임금 정상화와 무기계약직 전환도 자꾸 미룰 일이 아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은 뭐가 켕겨서 대표적 진입규제 산업인 은행권에 강도 높은 사회적 책임을 묻지 않는지 모르겠다. 대통령 측근인 ‘4대 천왕’이 금융지주사 회장으로 버티고 있다고 편법 금리인상을 묵인한다면 감독당국의 존재 이유가 없다. 은행들의 불공정한 약탈적 영업행위를 당장 바로잡기 바란다. 이명박 대통령이 진정한 공생발전을 기대한다면 서민들의 삶을 팍팍하게 하는 은행 일탈에 메스를 대야 한다. 은행원 억대 연봉과 호화판 배당잔치를 바라보는 빚더미 서민 가계를 헤아리기 바란다.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