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다이아몬드 게이트는 파내야 산다

  • 기사입력 2012-01-19 11: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메룬 다이아몬드 채굴권을 내세운 씨앤케이(CNK) 주가조작 사건이 점입가경이다. 단순 의혹과 스캔들을 넘어 고위공직자들이 대거 가담한 권력형 비리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 주가조작 여부를 조사해온 금융당국은 18일 이 회사 오덕균 대표 등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외교부 차관과 국무조정실장을 지낸 조중표 CNK 고문도 포함됐다. 또 조 전 실장과 의혹의 한가운데 서 있는 김은석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의 비서도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 감사에서는 또 다른 외교부 관리를 포함, 국무총리실ㆍ지식경제부 공무원들이 가담한 사실이 포착됐다고 한다. 장차관급에서 말단 비서까지 탐욕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사건의 성격과 규모로 보아 검찰의 전면적인 재조사가 불가피하다.

이번 사건은 주가조작 및 내부자 거래의 전형으로 그 얼개는 단순하다. 개발사업에 관여했거나 정보를 알고 있는 관계자와 관련 공직자들이 코스닥 상장업체인 CNK 주식을 미리 사들인 뒤 외교부가 이 사실을 그럴듯하게 포장해 발표토록 한 것이다. 사기극에 놀아난 외교부는 곧이곧대로 매장량 4억2000만캐럿 규모의 다이아몬드 채굴권을 CNK가 카메룬 정부로부터 획득했다고 발표했고, 이 회사 주가는 불과 20일도 안 돼 5배가 뛰었다. 이 틈을 이용해 미리 사들인 주식을 팔아 거액의 시세차익을 챙긴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국정감사를 통해 의혹이 하나씩 불거졌고, 감사원과 금융당국의 조사가 진행되면서 비리의 실체가 점차 모습을 드러냈다. 결국 장차관급 정부 고위인사가 주가조작 세력과 결탁하고 정부가 사기극에 함께 놀아난 꼴이 됐다. 물론 외교부 발표 내용도 모두 엉터리였다. 매장량은 터무니없이 부풀려졌으며 경제성도 전혀 없는 껍데기 개발권에 불과했다. 그 바람에 정부 발표를 믿고 주식을 산 애먼 개미 투자자들만 상투를 잡고 말았다.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주식 거래로 차익을 얻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다. 물론 조 전 실장과 김 대사 등은 자신들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잡아떼지만 소도 웃을 일이다. 검찰은 당장 수사에 나서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 그런데도 감사원은 감사 결과를 늑장 발표하는 등 정치감사 소리를 듣고 있다. 검찰 수사 중요성이 더 커진 것이다. 끊임없이 제기되는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개입 여부도 확실히 밝혀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